본문 바로가기

스냅

하염없이 펑펑


Nikon Fg, Nikkor 50mm F1.4 | Kodak Gold 200


어둑한 골목에서 때 늦은 마지막 눈을 만났다.

마주보는 것들이 만나는 인상

'스냅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속도를 줄이시오  (0) 2016.05.05
꽃놀이  (0) 2016.05.03
하염없이 펑펑  (0) 2016.04.30
아빠의 취향  (0) 2016.04.30
피곤한 계절  (0) 2016.04.27
계단  (0) 2016.04.27